중소기업 특성화고 215곳 선정…기업수요 맞춤형 직업교육

협회·단체와 산학협력 교육 강화…특화교육·취업매칭·사후관리 일괄 지원

김정만 | 기사입력 2022/04/20 [09:36]
종합
중소기업 특성화고 215곳 선정…기업수요 맞춤형 직업교육
협회·단체와 산학협력 교육 강화…특화교육·취업매칭·사후관리 일괄 지원
김정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4/20 [09: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중소기업 특성화고 인력양성사업’의 참여학교를 215개교 선정하고 기업수요 맞춤형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본격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인력양성사업은 중소기업 특성화고 사업 참여학생을 대상으로 산업수요와 연계한 맞춤형 직업 교육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으로의 취업을 돕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 중이다.

 

중기부는 지난해 참여학교 215개교와 올해 신규로 신청한 7개교를 대상으로 현장평가, 대면평가, 특성화고 인력양성위원회 심의를 거쳐 계속 참여학교 209개교, 신규 참여학교 6개교를 각각 선정했다.

 

선정된 학교는 특성화고 학생을 현장 맞춤형 우수 인력으로 양성·공급할 수 있도록 취업맞춤반을 운영하는 등 9개 프로그램을 자유롭게 운영할 수 있다.

 

정부는 인력양성 프로그램 운영에 소요되는 비용을 학교당 1억 4000만원씩 지원한다.

 

▲ 중소기업특성화고 인력양성 사업개요  ©

 

중기부는 지난해 특성화고 463개교 중 215개 학교가 해당 사업에 참여해 현장 맞춤형 직업교육을 제공, 학생들의 취업역량 강화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지금까지 취업 맞춤반 수료자 8473명 중 올해 2월말 기준 취업자 수는 5416명으로 취업률이 63.9%에 달했다.

 

중기부는 올해 지역산업 및 중소기업 현장인력 수요, 신기술·신산업 등 디지털 전환과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한 맞춤형 인력 양성을 위해 특성화고 및 협회·단체 등과의 산학협력 교육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협회·단체가 지역기업 인력수요 및 특성화고를 발굴하고 특성화고 컨소시엄 사업단을 구성해 ‘특화교육 → 취업매칭 → 사후관리’를 일괄 지원한다.

 

올해는 5개 컨소시엄 사업단을 지원해 지역의 현장인력 확보애로 해소를 돕는다.

 

또 중소기업 제조현장 및 신기술·신산업 분야를 집중 지원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거점학교(18개교)’와 인공지능·메타버스·항공드론 등 ‘신기술 중점지원 학교(10개교)’를 지정하고 전문기관에서 특화교육 과정 운영 등의 교육 컨설팅을 지원한다.

 

아울러 지역기업 구인난 해소 및 취업 촉진을 위해 협회·단체가 소속 회원사의 인력수요를 발굴, 공동교육과 채용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인력공동협의회(15개)’를 운영하고 지방청(13개)을 통해 지자체·유관기관 등과 협업해 지역별 맞춤형 채용박람회(49회)도 개최한다.

 

원영준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인구 감소, 4차 산업혁명 등 사회 및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한 지역별·산업별 맞춤형 인재양성 공급이 시급하다”며 “특성화고 학생들이 다양한 분야의 직업교육을 통해 직무역량을 높혀 원활히 사회에 진출하고 취업 이후에도 핵심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선취업 후진학 방식의 인재양성 지원시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한국창업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한컷! 뉴스
이동
메인사진
“올 여름휴가 섬으로 떠나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