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으로 복귀? 18일부터 거리두기 전면 해제…마스크 착용은 유지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음식물 섭취도 가능

김정만 | 기사입력 2022/04/15 [12:50]
종합
일상으로 복귀? 18일부터 거리두기 전면 해제…마스크 착용은 유지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음식물 섭취도 가능
김정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4/15 [12: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부가 오는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조처를 해제하기로 했다.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낮은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도 2주 뒤 방역상황을 평가해 결정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그동안 여러차례 약속했듯이, 방역상황이 안정되고 의료체계의 여력이 확인됨에 따라 그동안 방역조치의 중요한 상징으로 여겨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과감하게 해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현재 밤 12시까지인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과 10명까지 허용되던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오는 18일부터 전면 해제한다는 것이다. 299명까지 허용되던 행사와 집회, 수용가능인원의 70%까지만 허용되던 종교시설 인원제한도 없어진다. 영화관․실내체육시설․종교시설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음식물 섭취 금지조치도 오는 25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지난해 12월 이후 잠시 멈추었던 단계적 일상회복의 여정을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됐다”며 “실내 마스크 착용은 상당기간 유지가 불가피하다.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낮은 실외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2주 후에 방역상황을 평가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가 일반의료체계 내에서 큰 불편없이 관리될 수 있는 질병이라는 현실을 반영해 감염병 등급을 현재의 1급에서 2급으로 조정하고자 한다”며 “향후 등급이 완전히 조정되면 2년 넘게 유지했던 격리의무가 권고로 바뀌고, 지난해 말 도입한 재택치료도 없어지는 등 많은 변화가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질병청 고시를 통해 오는 25일 등급을 조정하되, 혼란을 최소화하고 의료계에서도 충분한 전환준비를 할 수 있게 조정 후에도 4주간의 이행기를 두고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한국창업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한컷! 뉴스
이동
메인사진
“올 여름휴가 섬으로 떠나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